정부, 트럼프측과 한미동맹ㆍ북핵해결 공조 재확인

[헤럴드경제]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측과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해결 공조 의지를 재확인했다.

미국을 방문중인 정부 고위 실무대표단 단장을 맡은 조태용 청와대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당선인의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인 마이클 플린 전 국방정보국(DIA) 국장과의 만남에서 한미동맹 강화와 북핵문제를 우선순위로 다뤄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확인했다.

플린 내정자는 한미동맹을 ‘핵심적 동맹’(vital alliance)이라고 표현하며 계속 강화해야 나가야 한다는 인식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측이 한미동맹과 관련해 ‘핵심’(vital)이란 표현을 쓴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조 차장은 “동맹의 기본적인 중요성, 즉 트럼프 정부가 한미동맹을 굳건하게 끌고 나가겠다는 기본정신, 그리고 현안에 대해 논의해 나가겠다는 논의가 이뤄졌다”고 소개했다.

플린 내정자는 이와 함께 북핵문제와 관련, “북한 위협이 커졌다”며 “차기 행정부에서 북핵문제를 우선순위로 다뤄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한미 간 긴밀한 협의 하에 진행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플린 내정자가 트럼프 행정부 외교안보 분야 최고위 참모로 발탁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적지 않다는 평가다.

트럼프 당선자가 미 대선에서 승리한 이후 북핵문제를 포함한 한반도문제가 중동이나 러시아문제에 비해 우선순위에서 밀릴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돼온 탓이다.

플린 내정자가 북핵문제와 관련해 한미 간 긴밀한 협의를 언급한 것도 한국의 입장을 고려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트럼프 행정부의 사실상 외교ㆍ안보 사령탑 역할을 수행하게 될 플린 내정자가 대북강경론자로 알려져 있다는 점도 주목된다.

플린 내정자는 33년간 군에서 복무하며 정보와 특수전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그는 지난달 13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현 체제를 오래 존속시켜서는 안 된다”며 “김정은과 경제적 거래를 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 같은달 21일 한국 취재진과 만나서는 “북한의 핵능력을 제거하는 노력을 하고 싶다”며 강경한 대북기조를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이 핵문제에 있어서 변화된 태도를 보이지 않는다면 트럼프 행정부가 대북제재와 압박을 한층 더 강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사진=게티이미지]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