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비난 발언 천호식품 대표 “국민께 사과”

[헤럴드경제] 최근 촛불집회를 비난하는 글과 동영상을 게시해 공분을 산 김영식 천호식품 대표가 사과글을 올렸다.

김 대표는 19일 오후 5시 22분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카페 ‘뚝심이 있어야 부자 된다’에 “개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로 인해 국민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 해드린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우연히 접하게 된 동영상을 올린 뒤 내용을 파악하고 제 의도와 다르게 오해할 수 있는 표현이 많아 바로 내렸지만,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며 “모든것이 저의 잘못이고 불찰”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지난 4일 온라인 카페에 ‘나라가 걱정됩니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해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김 대표는 “뉴스가 보기 싫어졌다. 촛불시위, 데모, 옛날이야기 파헤치는 언론 등 왜 이런지 모르겠다”며 촛불집회 참가자들과 언론을 비난했다.

그는 이어 “국정이 흔들리면 나라가 위험해진다”며 “똘똘 뭉친 국민 건드리면 겁나는 나라, 일당백 하는 나라 이런 생각이 들도록 해야 하는데, 다른 나라에서 우리나라를 보는 시각이 무섭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친정부 보수단체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가 만든 동영상을 함께 올렸다.

동영상에는 “대통령의 연설문을 작성해 준 최 아무개의 사건에 지나지 않는다. 이걸로 교수들이 시국선언을 해서 되겠느냐. 나라를 망치자는 거냐”, “대통령이 여자(최순실) 하나 잘못 쓸 수도 있는 거지, 무슨 대한민국이 발칵 뒤집힐 사건이길래 하야하라, 탄핵하라 등 대한민국이 좌파의 최면에 걸려 미쳐 날뛰고 있다”는 등의 주장이 담겨있다.

비난 여론이 빗발치자 김 대표는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캡처된 관련 글은 SNS상에서 큰 논란을 빚었다.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천호식품의 주요 상품을 거론하며 불매운동을 벌이자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