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참가자 60만? 17만? 74만?

[헤럴드경제]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파문에 분노한 민심이 매주 대규모 촛불집회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9일 촛불집회가 열렸던 서울 광화문 일대에 약 74만명이 다녀갔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소비자 데이터 분석 업체 조이코퍼레이션은 20일 휴대전화 무선신호 분석 결과를 토대로 전날 서울 광화문 일대에 74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조이코퍼레이션은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등 휴대전화 무선신호로 매장 방문객을 파악하는 자체 솔루션을 활용해 광화문 일대 인원을 추정했다.

업체측은 이를 위해 촛불집회 전날인 18일 광화문과 서울광장 주변 53곳에 센서를 설치하고 오후 2시부터 9시까지의 무선신호를 측정했다.

인원이 가장 많았던 오후 7∼8시에는 22만명이 집회 현장 주변에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 측정 결과치의 오차범위는 ±10%다. 오차범위를 적용할 경우 최소 67만명에서 81만명에 달하는 셈이다.

업체 관계자는 “지난 3년 간 자체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실제 방문 인원 중 절반정도(45%~55%)가 휴대전화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나 기기 1개가 탐색되면 2명으로 잡아 추정했다”며 “집회 참가 인원 외에 일반 유동인구도 포함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집회 참가 인원으로 주최측은 60만명, 경찰은 17만 명으로 각각 파악했다.

[사진=헤럴드경제]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