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게이트’ 연루 대기업, 조심스레 靑압박 토로

[헤럴드경제] 재계는 20일 검찰의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중간수사결과 발표를 통해 주요 대기업들이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말을 아끼면서도 안종범<사진> 전 정책조정수석 등 청와대의 압력이 있었음을 조심스럽게 내비쳤다.


현대자동차는 먼저 최순실 씨 지인회사로부터 11억원 규모의 물품을 납품받고 차은택 씨 광고회사에 62억원 상당의 광고를 준 것과 관련해 안 전 수석의 ‘검토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토로했다.

현대차 고위관계자는 “안 전 수석이 브로슈어 같은 것을 주면서 ‘한번 검토해달라’고 하는데, 기업 입장에서 그걸 무시할 수 있었겠느냐”면서 “하지만 두 회사에 돌아간 이득은 그리 크지 않다”고 항변했다.

안 전 수석과 최 씨가 포스코 계열사였던 광고업체 포레카를 인수한 컴투게더 대표를 상대로 지분 양도를 강요하다 미수에 그쳤던 것으로 나타난 것과 관련, 포스코는 “수사 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언급을 하기는 곤란하다”면서 “앞으로 성실하게 검찰 조사에 임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최 씨와 안 전 수석은 포스코를 상대로 직권을 남용해 펜싱팀을 창단토록 하고 최 씨가 운영하는 더블루케이가 펜싱팀 매니지먼트를 맡기로 약정하도록 강요했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다만 2014년 권오준 회장 선임 당시 최 씨 측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은 이날 공소 요지에 포함되지 않았다.

최 씨와 차 씨가 추천한 인사를 임원급으로 채용한 것으로 드러난 KT는 조심스런 입장이다.

KT 관계자는 “관련된 인물들이 모두 퇴사한데다 아직 수사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사안이라 구체적으로 언급하기 곤란하다”면서 “추가 수사 협조 요청이 오면 성실히 응할 방침”이라며 원론적 입장만을 밝혔다.

KT는 최 씨와 차 씨가 추천한 2명을 각각 광고 발주 전무와 상무보로 채용하고 차 씨가 운영하는 광고회사 플레이그라운드에 68억원 규모의 광고를 주도록 강요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K스포츠재단에 압수수색을 앞두고 70억원을 기부했다 돌려받은 롯데그룹은 복잡한 표정이다.

롯데측은 일단 검찰이 뇌물죄 혐의를 언급하지 않자 안도하면서도 청와대와의 모종의 ‘거래’에 대한 의혹어린 시선이 완전히 불식되지 않는데 대해 예의주시하고 있다.

롯데 관계자는 “우리가 해명한 대로 70억원 추가 출연은 대가성이 없는 기부였다는 사실이 확인된 것”이라며 “기금 출연에 대가성이 있었다면 지난해 롯데 잠실면세점이 탈락하고 올해 검찰 수사를 4개월이나 받는 등 그룹의 위기가 설명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재계 안팎에선 향후 특검 수사나 국회 국정조사 과정에서 롯데 등 대기업과 최 씨 측이나 청와대 사이에 모종의 ‘거래’가 확인될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 있다는 관측이 끊이지 않는다.

여기에 박 대통령이 지난 2월 말에서 3월 초 신동빈 롯데 회장을 독대한 자리에서 70억원을 요구했다는 의혹도 풀리지 않은 상태다.

검찰은 앞서 최 씨와 안 전 수석이 직권을 남용해 롯데그룹을 상대로 최 씨가 추진하는 하남 복합체육시설 건립비용으로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교부하도록 강요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롯데측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을 통해 미르ㆍK스포츠재단 설립 당시부터 청와대의 뜻이 반영됐다는 것을 전달받은 상태였다면서 다른 기업들도 참여하는데 롯데만 안 할 것이냐는 식으로 압박해 거부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