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촛불집회, 지역구 사무실 몰려가 ‘김진태 사퇴’ 외쳐

[헤럴드경제=이슈팀]“촛불은 바람불면 꺼진”는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 사무실에 ‘김진태 사퇴’구호가 울렸다.

19일 강원도 춘천 로데오사거리에서 열린 촛불 시국집회에는 7000여명(경찰 추산 2000여명)이 몰려 ‘박근혜 퇴진, 김진태 사퇴’ 를 촉구했다. 당초 예상보다 많은 인원이 촛불집회에 몰린 것은 춘천이 지역구인 김 의원의 발언 때문으로 추정된다. 친박계인 김 의원은 지난 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촛불은 촛불일 뿐이지, 바람이 불면 다 꺼진다. 민심은 언제든 변한다”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촛불집회에 참석한 한 시민은 “김진태 국회의원이 말한 대로 바람이 불어도 촛불이 꺼지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 주려고 LED 촛불을 들고 나왔다”고 말했다.

이날 시국대회를 마무리한 참가자들은 오후 7시 30분부터 로데오 거리에서 김 의원 사무실까지 1.2㎞를 거리 행진했다. 이후 이어 김 의원 사무실을 에워싼 집회 참가자들은 ‘김진태 사퇴’를 외치면서 1시간가량 집회를 이어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