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당 시사한 김용태ㆍ남경필 회동, “책임 있는 행동 주저함 없어야”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 곧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할 것으로 알려진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이 20일 비상시국위원회 회동을 앞두고 별도로 만남을 가졌다. 이들은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을 촉구하며 새누리당 역시 책임 있는 행동에 주저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경필 경기도 지사

남 지사와 김 의원은 이날 회동을 앞두고 별도로 만남을 갖고 현안을 논의했다. 김 의원은 “20일 검찰 수사 결과 박 대통령의 공모 관계가 밝혀졌기 때문에 새누리당으로선 반드시 조치가 있어야 한다”며 “조치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보수세력을 구하고자 책임있는 행동을 하는 데에 주저함이 있어선 안 될 것 같다”고 탈당을 시사했다.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

남 지사는 “박 대통령이 금요일 전에는 모든 걸 내려놓고 2선으로 후퇴, 검찰 수사를 빨리 받아야 한다”며 “주말 전에 대통령이 모든 권한을 아무 조건 없이 헌법 하에서 다 내려놓는 게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새누리당을 탈당하기로 사실상 결정, 시기를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명확히 탈당 의사가 드러난 이는 이들 뿐이지만, 새누리당 내에선 적지 않은 인원이 탈당을 깊이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박계를 제외한 새누리당 의원 등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비상시국위원회 전체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 등을 논의한다. 김 의원과 남 지사가 사실상 탈당으로 결심을 굳히면서 이날 회의에서도 추가 탈당 여부 등이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