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ㆍ금융 통합 멤버십 첫 선…‘현금처럼 결제, 송금ㆍ출금도 가능’

[헤럴드경제=이혜미 기자] 통신사의 콘텐츠와 금융사의 포인트가 통합된 멤버십 플랫폼이 출시된다.

LG유플러스는 KB금융그룹과 제휴해 KB금융그룹의 통합 멤버십 서비스인 ‘리브 메이트(Liiv Mate)’를 2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리브 메이트’는 기존의 KB국민카드의 ‘포인트리’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리브 메이트’ 출시를 맞아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사진 왼쪽에서 4번째)과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사진 오른쪽에서 4번째)이 양사 임원들과 기념 촬영하는 모습

KB국민은행, KB손해보험, KB국민카드, KB투자증권, KB생명, KB캐피탈, KB저축은행 등 KB금융그룹 내 7개 계열사의 금융 거래 실적과 이벤트 참여, 다양한 온ㆍ오프라인 제휴처를 통해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포인트는 현금처럼 활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를 포함한 제휴처의 상품이나 온라인 콘텐츠 구매 시 포인트로 결제가 가능하다.

회원끼리 포인트를 주고 받을 수도 있으며, KB국민은행 자동화기기에서 현금처럼 출금해 쓸 수도 있다.

이 밖에도 통신상품 요금납부 실적 등 LG유플러스의 빅데이터와 연계된 신용도 평가를 기반으로 KB국민카드 대출 상품 이용 시 우대 혜택이 제공된다.

LG유플러스의 모바일 비디오 플랫폼 ‘U 비디오포털’을 통해 다양한 미디어 콘텐츠를 이용할 수도 있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통신ㆍ금융 융합 플랫폼 출시를 통해 통신 이용 행태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금융 혜택을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KB금융그룹은 내년 1월 뷰티, 숙박 등 생활밀착형 O2O(온ㆍ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허브 기능을 플랫폼에 추가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