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도 최순실 파문 후폭풍으로 휘청

[헤럴드경제]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이 불과 1년 3개월 앞으로 다가왔지만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파문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평창 올림픽을 통한 이권을 노리던 최순실 씨 일가의 농단으로 조직위원장이 교체되고, 마스코트 선정을 둘러싼 잡음이 표출된데다 대기업들의 미르ㆍK스포츠재단 거액 출연 영향, 그리고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가 최순실 파문의 직격탄을 맞아 휘청거리면서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온 국민의 염원을 모아 세 번의 도전 끝에 10년 만에 유치한 평창 올림픽이 일개 사인의 탐욕으로 개막 전부터 상처투성이가 된 셈이다.

당장 원활한 올림픽 추진을 위한 ‘실탄’ 부족이 우려된다.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지난 8월부터 문체부와 제4차 재정계획의 심의를 논의해 왔다. 이에 따르면 계획상 지출은 2조8000억원, 수입은 2조4000억원으로 4000억원 가량이 부족하다.

실탄 부족의 배경에는 최순실 파문의 시발점이 된 미르ㆍK스포츠재단이 자리하고 있다.

최 씨 일가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를 통해 국내 대기업들로부터 774억원을 강제모금하면서 조직위의 스폰서 확보 노력에도 영향을 미쳤다. 대기업들 입장에선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거액을 내놓은 상황에서 평창 올림픽에 눈을 돌릴 여유가 없었다.

문체부가 예산 재검토를 통해 이른바 ‘최순실 예산’ 892억원을 자진 삭감하기로 하면서 평창 올림픽 지원 예산도 영향을 받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강원도는 평창 올림픽 예산을 기획재정부에 요청했지만 기재부는 관련 예산이 일회성인데다 예산 규모가 지나치게 높다는 이유로 회의적인 분위기다.

조직위의 스폰서 계약 목표액은 9400억원으로 올해 연말까지 90%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GS그룹이 지난 18일 스폰서로 참여하며 한숨을 돌리긴 했지만 여전히 갈 길이 멀다.

최 씨 일가가 평창 올림픽을 통해 이권을 추구했다는 정황이 드러나면서 조직위 관계자들의 허탈감도 커졌다. 최 씨 일가가 평창 올림픽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정황을 지나 사실로 드러나면서 조직위를 바라보는 시선이 곱지 않기 때문이다.

최 씨가 소유한 더블루케이는 경기장 건설 경험이 전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올림픽 개폐막식장 건설을 수주하려 했으며 이 과정에서 문체부를 압박해 이미 수주한 업체를 바꾸려는 시도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블루케이 측은 평창 올림픽 12개 경기장에서 사용되는 1500억원 규모의 임시 구조물인 ‘오버레이’ 수주도 노렸다.

오버레이 시설물은 대회 종료 뒤 대부분 철거된다는 점을 이용해 비용을 부풀려 이득을 취하려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최 씨의 이권사업에 비협조적이었던 조양호 전 조직위원장이 돌연 자리에서 물러나면서 조직위 업무는 큰 타격을 입었다.

대회 마스코트를 박근혜 대통령이 좋아하는 진돗개로 교체하려했던 시도는 조롱의 대상으로 전락해버린 형편이다.

최 씨의 조카인 장시호 씨도 동계종목 스포츠스타들을 내세운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앞세워 사익을 추구하려 했다.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는 지난해 6월 빙상ㆍ설상 종목의 유소년 선수 육성과 은퇴 선수 일자리 창출, 동계스포츠 붐 조성 등을 목적으로 내세워 설립됐지만 사실상 장 씨의 돈벌이가 목적이었던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문체부는 별다른 활동도 없던 센터에 6억7000만원의 예산을 지원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을 자초했다.

여기에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설립 이후 김종 전 문체부 차관과 장 씨가 강릉을 연고로 하는 스포츠토토 빙상단 창단에 앞장서면서 이들이 평창 올림픽 경기장인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의 사후 운영 이권을 노렸다는 의혹까지 받고 있다.

최 씨 일가가 국가적 대사를 자신들의 돈벌이 수단으로 삼으려 한 탓에 평창 올림픽은 개막도 하기 전부터 휘청거리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