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자’ 朴대통령에 與, “단정하긴 어려운 사안”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검찰이 20일 박근혜 대통령의 범죄 공모 혐의를 적시하면서 ‘피의자’ 신분으로 인지한 데에 새누리당은 “대통령을 직접 수사하지 않아 아직 단정하긴 어려운 사안”이라고 밝혔다.

염동열 새누리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검찰의 대통령 공모 혐의 판단에 대해 아직 단정하기 어려운 사안”이라며 “향후 계속된 검찰 조사와 특검 및 국정조사를 통해 사실이 보다 신속하고 명명백백하게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또 “정치권은 최순실 사태를 검찰 조사에 맡기고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해 소모적인 정쟁은 즉각 중단해달라”고도 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대통령 공모 부분에 대해선 앞으로 대면 조사를 통해 의혹을 밝힐 것이라 발표한 만큼 수사 진행 과정을 국민과 함께 예의주시하겠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