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ㆍ칠레 FTA 12년만에 손질한다

[헤럴드경제]지난 2004년 우리나라가 처음으로 맺은 자유무역협정인 한ㆍ칠레 FTA가 최근 교역환경에 맞춰 개선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주형환 장관이 18일(현지시간) 페루 리마에서 칠레 에랄도 무뇨스 외교부 장관과 함께 ‘한ㆍ칠레 FTA 개선 협상’ 개시를 선언했다고 19일 밝혔다.

한ㆍ칠레 FTA는 2004년 발효 이래 양국간 무역 규모가 2003년 15억8000만달러(약1조8600억원)에서 지난해 61억5000만달러(약 7조2400억원)로 4배가량 성장하는 데 기여했다. 우리 기업이 남미 시장을 개척할 때도 교두보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우리나라의 대 칠레 투자 규모도 같은 기간 550만달러(약 59억원)에서 2900만달러(약 340억원)로 늘어났다.

하지만 그사이 칠레가 2006년 중국, 2007년 일본 등과 잇달아 FTA를 체결하면서 우리나라가 가졌던 시장 선점 효과가 대부분 상쇄됐다. 오히려 최근 급변하는 대외경쟁 여건을 반영하지 못해 우리 기업의 시장점유율이 떨어지는 경우도 생겼다.

또 서비스, 투자, 원산지 등도 최신 글로벌 규범을 반영하지 못해 그간 한ㆍ칠레 FTA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꾸준히 제기됐다.

정부는 이번 개선 협상을 통해 그간 칠레가 양허제외 품목으로 분류한 냉장고, 세탁기 등 우리 제품의 시장 접근 개선을 추진할 방침이다. 일부 농산품은 우리측 피해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협상에 임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제ㆍ문화 등에 대한 협력 조항을 신설해 자원ㆍ에너지ㆍ문화콘텐츠 분야 협력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협상은 인도, 아세안에 이은 우리나라의 세번째 FTA 개선 협상이다.

주형환 장관은 “이번 협상은 우리나라가 중남미와 포괄적 FTA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평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