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ㆍ19 촛불집회]세월호ㆍ개성공단ㆍ가습기살균제…피해자들은 절규한다

- 피해자들, 피해 발생과 구제 지연 등 정부 무책임 지적

- “정부의 무능ㆍ무책임에 비선실세 있다”

[헤럴드경제=원호연 신동윤 기자]최순실 국정농단과 박근혜 대통령의 실정은 이전의 다른 정권 비선실세와 다른 점이 있다. 집단적 피해자를 그것도 대규모로 양산했다는 점이다. 그들 역시 이번 촛불집회에서 자신들의 서러움을 절절히 쏟아냈다. 

<사진설명>  최순실 박근혜 게이트의 가장 큰 피해자는 세월호 참사 피해자와 개성공단 입주기업, 그리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다. 이들은 촛불집회에 나서 박근혜 퇴진을 외쳤다.

304명에 달하는 세월호 참사 피해 학생들과 그 유가족, 그리고 일반인 피해자들은 이번 최순실 국정농단에서 가장 큰 희생을 치른 이들이다. 안산 단원고 2학년 7반 전찬우 학생의 아버지이기도 한 전명선 4ㆍ16가족위원회 위원장은 19일 촛불집회 사전집회 자유발언대에 올랐다. 아들을 죽음으로 내몬 박근혜 정권의 무책임함을 다시한번 폭로하기 위해서다.

전 씨는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304명은 이나라의 주인인데 그 고귀한 국민의 생명을 정부가 구하지 않았다”고 울부짖었다. 그는 “박 대통령은 참사 이후 국가 개조 운운하며 국민 앞에서 가증스러운 눈물을 흘렸지만 국민의 힘으로 만든 세월호 특별법과 특조위를 강제 해체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결국 내년으로 미뤄진 세월호 인양과 관련해 “6번이나 인양에 실패하고는 방법을 변경한다, 사직서를 낸다 하는데 이게 바로 현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최순실과 박근혜 게이트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책임질 대통령이 국가 안보까지 위기로 내몰았다”며 “박근혜는 이제 청와대에서 끌어내려야 한다”며 국민에 의한 퇴진을 촉구했다.

박근혜 정부의 느닷없는 개성공단 폐쇄 결정 뒤에 최순실 씨가 있다는 것이 폭로되자 개성공단 업체들도 분노하고 있다. 개성공단 비상대책위원회 간사는 “지난 2월 12일 남북화해협력의 최후 보루였던 개성공단이 비선실세의 암수를 맞고 일거에 사망했다”며 “그 과정을 똑똑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 하루 만에 개성공단에서 철수 하면서 124개 기업과 협력업체 5000여개, 10만여명의 종사자들이 현재 고사위길에 처해있다‘며 “개성공단의 사망을 위로하고 남북경협 복원을 염원하는 장례식을 하려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종북좌파,라는 온갖 누명을 쓰면서 왔지만 개성공단은 복둰되고 남북화해협력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해 개성공단은 복원돼야 한다”며 “최순실 등 비선실세가 개입해 개성공단 폐쇄했다는 점을 분명히 못 밝히면 통일부 장관은 즉각 불러나고 박근혜 하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도 비선실세의 농단을 피해가지 못했다. 강판호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대푠느 “어렵게 마련된 국정조사조차 진상규명에만 3개월로 모자라 피해자 대책과 재발방지는 언급조자 안 됐다”며 “새누리당 원내대표 찾아가서 약속받았지만 결국 청와대 배후의 최순실 동의를 얻지 못해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재벌 로비로 이런 어처구니 없는 일이 안생기도록 피해자 특별법 만들고 징벌적 손해배상제, 집단 소송제 가능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