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ㆍ19 촛불집회]전국 75만명 모여 또다시 “박근혜 퇴진”

- 계속 참여자 늘듯

- 내자동로터리 폴리스라인 붕괴

[헤럴드경제=원호연ㆍ신동윤ㆍ유오상 기자]19일 열린 제 4차 주말 촛불집회에도 5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모였다. 전국적으로는 75만명이 모였고 계속 참가 인원은 늘고 있다.

촛불집회 주최측인 ‘박근혜 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7시30분 현재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서울 집회에 50만명(경찰추산 18만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국민행동은 “다른 지역에서는 25만명이 촛불을 밝히고 있다”고 밝혔다. 아직 집회에 참가하는 인원이 빠져나가는 인원보다 많은상황이어서 참가 인원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광주, 진주, 창원, 청주, 제주, 대구, 거제, 전주 등 65곳에서 촛불집회가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경찰은 이날 6시30분 기준 지역 곳곳에서 6만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주최측은 본행사가 끝난 뒤 8개 방향으로 사직로와 율곡로 일대까지 행진할 계획이다. 당초 신고했던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 방향과 재동초등학교 방향 행진은 법원이 일몰 후에는 제한해 사실상 지난 주 경찰과 시민의 대치가 이뤄졌던 내자동로터리가 행진의 최대 한계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내자동 로터리에서는 시민 3500여명이 모이면서 경찰 1차 폴리스라인이 뚫렸다. 시민들은 “의경은 박근혜 정권의 방패가 아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비켜라”를 연호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사진설명>19일 서울 광화문광장서 열린 제 4차 촛불집회에 저녁 7시 반 현재 50만명이 참여했다. 90여개 지역에서 25만여명이 참여해 전국적으로 75만여명이 모였다. 신동윤 [email protected]

<사진설명>지난 주 3차 촛불집회에서 경찰과의 대치가 벌어진 내자동로터리에 시민 3500명이 몰려들면서 1차 폴리스라인이 붕괴됐다. 신동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