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ㆍ19 촛불집회] [포토뉴스] 종교인들 시위대 선두에…‘손가락 욕’까지 등장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19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오후 8시30분 현재 주최 측 추산 60만여 명, 경찰 추산 17만여 명이 참가했다. 서울 종로구 내자동로터리에서 시위대 선두 그룹이 경찰과 대치하며 촛불과 피켓 등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목사, 신부, 수녀, 스님 등 종교인들이 ‘박근혜는 퇴진하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나와 시위대 선두에 서고 있다. 우산에 ‘손가락 욕’을 붙인 ‘시위도구’도 보인다. [email protected]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19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오후 8시30분 현재 주최 측 추산 60만여 명, 경찰 추산 17만여 명이 참가했다. 서울 종로구 내자동로터리에서 시위대 선두 그룹이 경찰과 대치하며 촛불과 피켓 등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목사, 신부, 수녀, 스님 등 종교인들이 ‘박근혜는 퇴진하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나와 시위대 선두에 서고 있다. 우산에 ‘손가락 욕’을 붙인 ‘시위도구’도 보인다. [email protected]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19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오후 8시30분 현재 주최 측 추산 60만여 명, 경찰 추산 17만여 명이 참가했다. 서울 종로구 내자동로터리에서 시위대 선두 그룹이 경찰과 대치하며 촛불과 피켓 등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목사, 신부, 수녀, 스님 등 종교인들이 ‘박근혜는 퇴진하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나와 시위대 선두에 서고 있다. 우산에 ‘손가락 욕’을 붙인 ‘시위도구’도 보인다. [email protected]
[헤럴드경제=신동윤 기자]19일 오후 서울 도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렸다. 이날 집회에는 오후 8시30분 현재 주최 측 추산 60만여 명, 경찰 추산 17만여 명이 참가했다. 서울 종로구 내자동로터리에서 시위대 선두 그룹이 경찰과 대치하며 촛불과 피켓 등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목사, 신부, 수녀, 스님 등 종교인들이 ‘박근혜는 퇴진하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나와 시위대 선두에 서고 있다. 우산에 ‘손가락 욕’을 붙인 ‘시위도구’도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