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도 촛불시위에 ‘시선집중’…“지지율 5%의 대통령”

[헤럴드경제] 일본 매체들이 연일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보도하고 있다. 19일 아사히TV, 니혼게이자이(닛케이)신문, FNN뉴스 방송 등은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제 4차 주말 촛불집회에서 최소 50만 명이 참가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FNN뉴스는 “박 대통령의 검찰 조사를 지연시키고 있다며 반발이 강해지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19일 집회에는 대학 입시를 마친 학생들도 다수 참가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이어 “한국 검찰은 박 대통령을 다음 주 참고인이 아니라 사실상 피의자로 조사한다고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라고도 덧붙였다. 


요미우리 신문과 일본 허핑턴포스트는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3주 연속 5%를 기록했다는 데에 주목했다. 요미우리는 “박 대통령이 변호인을 통해 검찰에 조기 청취를 거부하고 있기도 해 여론의 강한 반발이 지속되고 있다”라며 “검찰은 20일에 박 대통령의 친구이자 의혹 당사자인 최순실 용의자를 비롯, 3명을 기소할 방침이다”라고 전했다. 허핑턴 포스트는 박 대통령 지지율에 대해 “청년층의 지지가 이례적으로 낮다”라며“19~29세의 지지율은 1%, 30대 0%, 40대 4%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12월 도쿄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을 표명하는 등 스스로 사임할 생각이 당분간 없어보인다”라며 “대통령을 직무 정지 및 파면으로 몰기 위한 탄핵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국회의원 과반수 발의와 3분의 2 이상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에 여당 내 탄핵을 추진하는 세력 여부가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홋카이도 신문은 이날 “박근혜 대통령이 5년 전 인기 드라마 ‘시크릿 가든’의 히로인 ‘길라임’의 가명을 사용, 안티 에이징(노화 방지) 등 전문의료기관에 다니고 있었던 것으로 보도돼 화제가 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 지난 10월 26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인 최순실 씨에게 국가 기밀문서를 유출한 정황이 폭로된 이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진행상황을 관심있게 보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사진=FNN뉴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