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검찰 발표 심히 유감…특검서 무고함 밝힐 것”

[헤럴드경제]청와대는 20일 검찰 조사결과에 대해 “유감스럽다”면서 “특검서 무고함을 밝히겠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오늘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가 수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마치 대통령이 중대한 범죄라도 저지른 것처럼 주장했다.

검찰 발표에 대해 심히 유감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대변인은 이어 ”박 대통령은 야당이 추천한 특검 수사까지도 아무 조건 없이수용 했으며 앞으로 진행될 특별검사의 수사에 적극 협조해서 본인의 무고함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어 ”현 단계에서 수사팀의 편향된 주장에만 근거해서 부당한 정치적 공세가 이어진다면 국정 혼란이 가중되고 그 피해는 결국 우리 모두에게 돌아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그런 경우라면 차라리 헌법상 법률상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하게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에 따라 하루빨리 이 논란이 매듭되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