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자기 최면 중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검찰에 피의자로 지목된 박근혜 대통령이 주변인들에게 잘못이 없다는 듯한 태도를 취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박 대통령이 ‘나는 그런 거 안 했어’라는 식의 자기 최면에 걸려 있다”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일각에선 컨트롤 타워가 있다고도 말하는데, (현 상태는) 치밀한 계산이 있어 움직이는 것보다는 대통령의 자기 최면 상태가 강하다 보니 거기에 맞춰 시종들이 움직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에 따르면 ‘단계적 퇴진이 명예롭다. 청와대에서 잊혀 지내다 보면 국민들 감정이 누그러질 것’이라는 한 주변인의 조언에 박 대통령은 “내가 뭘 잘못했는데요?”라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 의원은 박 대통령의 행동에 대해 “혼자 살아남겠다는 것”이라며 “나라는 어떻게 되든 나만 살아남기 위해 시간을 끌고 형사처벌을 받는 것도 면하려고 한다”고 해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