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최순실 독일서 증거인멸 원격 지시”

[헤럴드경제]최순실씨가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이 불거진 뒤 독일에서 한국에 있는 측근들을 통해 원격으로 ‘증거 인멸’을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다.

20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작성한 최순실씨(60)·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57)·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47)의 공소장에 따르면 최씨는 지난달 25일 독일에서 한국에 있는 측근들에게 더블루케이 컴퓨터 5대를 폐기하라고 지시했다. 


더블루케이는 대기업들에서 수백억원을 출연받아 설립된 K스포츠재단이 추진하는 사업과 관련한 각종 이권에 개입하기 위해 최씨가 만든 회사다.

최씨는 독일에서 국제전화를 통해 자신의 측근 김모씨 등에게 컴퓨터 폐기를 지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씨의 지시를 받은 김씨는 다시 자신의 후배 소모씨 등에게 이를 지시했다. 이후 더블루케이 컴퓨터 5대는 경기 구리시에 있는 소씨의 자택으로 옮겨졌다.

소씨는 다시 자신의 후배에게 “컴퓨터가 복원될 수 없도록 완전히 폐기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소씨의 후배는 컴퓨터 5대의 하드디스크 등을 모두 포맷하고 망치로 수차례 내려쳐 망가뜨렸다.

이와 관련, 검찰은 최씨에 대해 증거인멸교사 혐의를 적용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