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주류 비상시국위, “탄핵절차 즉시 착수”

[헤럴드경제=김상수ㆍ유은수 기자]새누리당 비주류 의원들이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절차를 즉시 착수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비주류 중진 의원과 ‘진정모’ 소속 의원, 원외 당협위원장 등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이날 모인 의원들은 탄핵절차 착수에 대해 이름이 연명돼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 “국회가 탄핵 절차를 개시하면 국회가 빨리 총리 후보를 추천해야 한다. 야3당이 빨리 합의해 총리 후보를 추천하는 게 굉장히 중요한 일”이라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대통령 탈당 문제도 논의했다. 유 의원은 “보통 당원이라면 당연히 윤리위원회를 열어 징계 절차를 들어갈 사안”이라며 “대통령이라고 해서 특별히 대우받을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이날 발표된 검찰 수사결과로 대통령 범죄사실이 상당부분 드러났기 때문에 윤리위를 소집, 당헌당규에 정한 절차에 따라 당원권 정지ㆍ출당 등 윤리위가 빨리 심사에 착수하는 게 좋다”고 밝혔다.

이날 검찰은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박 대통령의 범죄 공모 혐의를 공소장에 적시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인지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에서도 당원권 정지나 탈당 등 윤리위에 따른 징계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의미다.

유 의원은 “보통 시민 같으면 기소된 것이기 때문에 당 윤리위에서도 기소가 될 정도의 중대한 법 위반으로 보고 그에 준해서 심사해달라는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