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국회추천 총리안마저 철회 시사…“상황 변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청와대 측이 국회가 추천하는 국무총리 후보를 임명하겠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입장을 철회할 가능성이 있다고 시사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추천하는 국무총리 후보를 임명하겠다는 입장이 아직 유효하냐’는 질문에 “상황이 좀 변화했다. 좀 지켜보자”며 대답을 유보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제안에 대해 야당이 계속 거부해왔고 여러 주장들이 나오는 상황인 만큼 좀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면서 “야당에서 얘기하는 총리가 박 대통령이 얘기한 것과 다르지 않느냐”고 말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2차 대국민담화를 통해 검찰의 수사는 물론 특검 수사까지 수용하겠다고 말한 것과 달리 지난 20일 검찰 조사 요구에 불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유영하 변호사는 이날 입장 자료를 내고 “검찰의 객관성과 공정성을 믿기 어렵다”며 “직접 조사 요청에 일절 응하지 않고 중립적인 특검 수사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