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관광공사, ‘꿈과 희망, 날개를 달자 2016展’ 개최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경기관광공사(사장 홍승표)는 파주 임진강변 철책길에서 생태·예술·안보·관광을 접목한 ‘꿈과 희망, 날개를 달자 2016展’을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파주 임진강변 철책길은 ‘에코뮤지엄거리’로 불리며 통일대교 우측에 위치한다. 이곳 철책에 걸린 예술작품은 과거 군 순찰로였다가 DMZ 자전거투어·걷기행사 등을 통해 제한적으로 공개, 올해 초 일반인에게 전면 개방됐다. 


이번 전시는 분단과 경계의 이미지가 강했던 철책선에 예술작품을 달아 통일의 꿈과 희망에 날개를 달아보자는 취지로 기획됐다. 금년 전시에는 김승영, 노준, 류신정 등 국내외 유명작가 8인이 참여했다.

특히 이번 전시부터는 녹음된 오디오 가이드를 통해 각 작품의 사진과 해설을 들으며 감상할 수 있다. 지난 18일 처음 개시된 오디오 가이드 프로그램 탐방에선 탐방객 180여명은 기존 전시됐던 오래된 고무신 새싹 플리플랩 교체(사진참조)를 통해 작품을 보수하는 이벤트에 참여하기도 했다.

임진강변 생태탐방로 트레킹은 1일 1회, 10인 이상의 단체에 한해 접수되며 신청은 홈페이지(http://imjingang.walkyourdmz.com)를 통해 가능하다. 전시 작품 사진 및 오디오 가이드는 휴대폰에서 ‘가이드온’ 어플을 다운받으면 된다.

경기관광공사 홍승표 사장은 “철책길을 따라 임진강변의 시원한 강바람을 맞으며 민통선 내 보전된 아름다운 생태자원과 평화통일을 염원하는 작품 감상은 특별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임진강변 생태탐방로 전시회는 2010년 3개 작품으로 시작으로 매년 해마다 작품수를 늘리다가 올해 8개 작품을 새롭게 선보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