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5000대 한정판 ‘올 뉴 K7′ 출시…3290만원~3670만원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기아자동차가 준대형 세단 ‘올 뉴 K7′의 5000대 한정판 모델 ‘올 뉴 K7 리미티드 에디션’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올 뉴 K7 리미티드 에디션은 2.4와 3.3 가솔린, 2.2 디젤 모델에 적용됐다.

기존 올 뉴 K7에 적용되지 않았던 3구 타입의 풀 LED 헤드램프와 하단부에 크롬 재질이 적용된 아웃사이드 미러를 장착했다.


2.4 가솔린과 2.2 디젤 리미티드 에디션의 경우, 기존 프레스티지 기본 사양에 고객 최선호 옵션인 ‘스타일’ 패키지와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기본 탑재했다.

또한 3.3 가솔린 엔진에만 적용됐던 ▷양문형 콘솔 암레스트 ▷7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전동식 세이프티 파워 트렁크를 탑재했다.

기아차는 “스타일 패키지는 기존 2.4 가솔린 구매 고객 중 74%가 선택할 정도로 선호도가 높은 옵션이고, 헤드업 디스플레이 역시 단일 옵션으로는 가장 높은 35%의 선택률을 보이는 올 뉴 K7의 대표 선택 사양“이라고 밝혔다.


3.3 가솔린 리미티드 에디션은 3.3 가솔린 노블레스의 기본 사양에 전동식 세이프티 파워 트렁크, 후면 전동 선커튼, 헤드업 디스플레이, 7인치 슈퍼비전 클러스터 등을 적용했다.

기아차는 리미티드 에디션이 기존 모델대비 상품성을 대폭 강화하면서도, 가격인상을 최소화했다고 밝혔다.

2.4 가솔린 리미티드 에디션의 가격은 3290만원(2.2 디젤 3570만원), 3.3 가솔린 리미티드 에디션 3670만원으로 책정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