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측 “불이익 당했다고 생각한 적 없다”

[헤럴드경제] 김연아 측이 늘품체조 시연회에 불참해 박근혜 정부에 미운털이 박혔다는 보도와 관련해 “불이익을 당했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21일 YTN 보도에 따르면 김연아 측은 “당시 피겨 선수인 김연아의 이미지와도 맞지 않았고, 다른 일정과도 겹쳐 참석하지 못했을 뿐 다른 이유는 없다”고 밝혔다.


대한체육회도 지난해 스포츠영웅 선정 당시 김연아가 전체 평가의 10%를 차지하는 인터넷 투표에서 1위를 했지만, 선정위원들의 종합 평가에서 밀린 것이라며 외부의 압력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연아는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는 늘품체조 시연회에 초대를 받고 참석하지 않아 스포츠영웅 선정에서 탈락하는 등 불이익을 받았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