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태ㆍ남경필, 내일 새누리당 탈당 선언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비박계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2일 새누리당 탈당 기자회견을 연다. 이들은 당내 비주류가 주도하는 비상시국회의 일원으로서 이정현 대표를 위시한 친박 지도부의 퇴진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탈당을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21일 취재진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튿날 국회 정론관에서 탈당 기자회견을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과 남 지사는 박근혜 대통령과 이 대표가 자리를 고수하면서 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20일 비상시국회의 총회에 앞서 동료 인사들에게 “박 대통령과 이 대표가 스스로 물러날 가능성이 없는 만큼 박 대통령 탄핵을 위해서라도 당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남경필 경기도지사(왼쪽)와 김용태 새누리당 의원(오른쪽)이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할 예정이다. 남 지사와 김 의원은 동료 인사들에게 “박 대통령과 이 대표가 스스로 물러날 가능성이 없는 만큼 박 대통령 탄핵을 위해서라도 당을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병국ㆍ하태경 의원, 원희룡 지사 등이 “친박계가 당을 나가야지 우리가 왜 나가느냐”며 탈당 연기를 설득했지만 지도부가 이날도 강경 태도를 무르지 않자 전격 탈당을 결단한 것이다.

관건은 이들이 방아쇠를 당긴 탈당에 얼마나 많은 규모의 의원이 동조하느냐다. 김 의원은 본지 통화에서 “아직 (김 의원과 남 지사 외에) 동조 탈당을 결심한 사람은 없다”고 전했다. 이들이 물밑에서 동반 탈당을 설득하는 과정을 거듭하면서 고민하고 있는 인사는 여러 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박계 김무성 의원은 20일 당내 탈당 움직임에 대해 “많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남 지사와 김 의원의 탈당을 만류했느냐는 질문에 “나는 말하지 않았다”며 거리를 뒀다. 당내에서는 TK(대구ㆍ경북) 영향력이 있는 유승민 의원이 탈당에 동참할 경우 대규모 ‘탈당 러시’가 시작할 거라고 보는 시각도 있다. 하지만 유 의원은 줄곧 탈당ㆍ분당 주장에 거리를 두며 계파 화합을 강조해왔기 때문에 동반 탈당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분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