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어이없는 죽음…美경관, 교통딱지 끊다가 총 맞아 사망

○…미국 경찰관이 20일(현지시간) 교통 딱지를 끊다가 용의자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도주한 용의자의 뒤를 쫓고 있다.

사건은 이날 오전 11시 40분께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시 경찰국 본청 근처에서 발생했다. 윌리엄 맥머너스 샌안토니오 경찰국장은 숨진 경관이 용의자의 차량을 갓길에 대도록 한 뒤 자신의 승용차 안에서 교통 위반 딱지를 작성하던 중이었다고 전했다. 경관의 차량 뒤에 차를 댄 용의자는 차 바깥으로 나온 뒤에 차에 있던 경관에게 다가가 머리에 총을 쏘고 나서 곧장 달아났다. 20년 차 베테랑인 피격 경관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은 키 170∼182㎝가량의 흑인 남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그를 추격함과 동시에 시민들에게 제보를 호소했다. 맥머너스 서장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문재연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