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변호인 “어느 하나도 인정할 수 없어..검찰 직접 조사 응하지 않을 것”

[헤럴드경제]박근혜 대통령 변호인 유영하(54) 변호사는 20일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에 대해 “대통령 공범 부분 어느하나도 인정할 수 없다”면서 “최순실 개인 사업은 전혀 모른다. 이권 이용은 상상 할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추측에 근거해 바라는 환상의 집을 지었다”며 “이번 검찰 수사 결과는 중립적인 특별검사의 엄격한 수사와 증거를 따지는 법정에서 한 줄기 바람에도 허물어지고 말 그야말로 사상누각”이라고 덧붙였다.
  
유영하 변호사는 "검찰 수사는 믿을 수 없다"면서 "검찰의 대통령 직접 조사엔 일체 응하지 않겠다. 중립적 특검 수사에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