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적 반 트럼프 인사’ 밋 롬니, 미 국무장관 ‘유력’ 거론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지난 2012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로서 대표적인 반 트럼프 인사로 꼽히는 밋 롬니 전 메사추세츠 주지사가 트럼프 내각의 신임 국무장관에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대선 과정에서 같은 당의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끝까지 지지 선언을 하지 않은 밋 롬니가 미 국무장관에 지명될 경우, 정치 신인인 트럼프가 미 정계 거물급 공화당 인사들과 본격적으로 협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사진=밋 롬니 전 메사추세츠 주지사]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은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초대 국무장관에 2012년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적극적으로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 당선인은 이날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인은 어제 롬니 전 주지사가 방문해 준 것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19일 오후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밋 롬니 전 주지사와 회동했다.

먼저 도착한 트럼프 당선인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이 골프클럽 현관에서 롬니 전 주지사를 반갑게 맞이했고, 회동 후에도 트럼프 당선인이 롬니 전 주지사를 배웅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펜스 당선인은 특히 “롬니 전 주지사가 미국의 상황이 엄중한 시기에 중요한 역할로 검토되는 것을 꺼리지 않고 시간을 허락해 준 것에 대해서도 트럼프 당선인이 고맙게 여기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두 사람이 전날 회동에서 트럼프 인수위 관계자들까지 참석한 가운데 1시간가량 대화했고, 별도로 독대하는 시간도 가졌다고 소개했다.

펜스 당선인은 “두 분이 좋은 만남을 가졌다”며 “훈훈하고 실질적인 대화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한 분은 이달 초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 권한을 미국민에게 부여받았고, 다른 한 분은 4년 전 그렇게 하려고 부단한 노력을 했다”고 평가했다.

롬니 전 주지사는 회동 후 기자들에게 “미국의 중대한 이익이 걸려 있는 세계 곳곳의 다양한 현장에 관해 광범위한 대화를 나눴다”면서 “그런 지역에 대한 논의와 더불어 관련 주제에 대해 서로의 의견을 교환했다. 매우 철저하고 심도 있는 논의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당선인과의 대화 기회를 얻게 된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하며, 다가오는 (트럼프) 정부를 고대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는 역시 대선 주자였던 힐러리 클린턴, 존 케리 등이 오바마 행정부의 국무장관으로 활동한 바 있다.

앞서 대선 과정에서 롬니 전 주지사는 트럼프 당선인의 납세보고서에 ‘폭탄’이 들어있을 수 있다며 탈루 의혹을 제기한 데 이어 ‘가짜’, ‘사기꾼’이라는 표현까지 써 가며 트럼프 당선인을 신랄하게 공격한 바 있다.

그러나 대선 이후 롬니 전 주지사는 트럼프 당선인에게 전화를 걸어 대선 승리를 축하했고, 이에 트럼프 당선인이 트위터를 통해 “아주 좋다”고 화답하면서 두 사람 사이에는 화해 분위기가 조성됐다.

롬니 전 주지사는 트럼프와의 회동 후 국무장관 직책 제안 등 구체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으나, 유력한 국무장관 후보로 거론된다.

반면, 트럼프 당선의 일등공신인 줄리아니 전 시장은 외교 경험이 전무하지만, 국무장관을 강력히 희망하고 있어 트럼프의 결정이 주목된다.

트럼프 당선인은 롬니 전 주지사와의 회동에 이어 이날 루돌프 줄리아나 전 뉴욕시장을 만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