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타워 개장시 5년간 송파구 외국 관광객 2500만명 방문”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내년 4월 롯데월드타워가 개장할 경우 초고층 빌딩 랜드마크 효과로 인해 송파구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누적기준) 2542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2011년~2015년도(누적기준) 송파구를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 1269만명에 비해 증가율로는 100.3%, 배수로는 2배 정도 증가한 규모다.

송파잠실관광특구협의회(회장 이영우, 이하 ‘협의회’)는 21일 서울 세종문화회관(예인홀)에서 개최한 세미나에서 한국산업개발연구원에 의뢰해 발표한 ‘관광복합시설 연계 면세점의 관광객 유치 효과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고층 빌딩은 관광 랜드마크 효과로 인해 관광객과 관광수입 증대에 영향을 미치며, 개장과 동시에 관광객이 20% 증가를 나타냈다. 실제로 외국의 경우 싱가포르의 마리나베이샌즈는 개장 연도(2010년 4월)의 관광객이 직전 연도 대비 19.6% 증가했고, 대만의 타이페이101은 개장 연도(2004년 12월로 2005년도 기준)의 관광객이 직전 연도에 비해 22.8% 늘었다. 말레이시아의 페트로나스 트윈타워는 개장 전후로 관광객이 42.6% 증가했다. 다만 외국인 관광객 증가율은 갈수록 감소한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특히 이번 연구를 위해 지난 10월 중 송파구 방문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관광복합시설(롯데월드타워)이 개장된다면 외국인 관광객의 49.11%가 체류 기간을 늘릴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관광복합시설의 개장은 외국인 관광객 유치 증가와 더불어 체류 기간 증대를 통한 송파구 내의 경제적 파급효과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한편 이같은 관광객 유치 증대를 바탕으로 관광복합시설에 시내면세점을 유치하는 데 따른 지역 내 경제효과를 추정한 결과, 롯데월드타워 시내면세점의 2017~2021년 누적 매출액은 최대 7.5조원, 2022~2026년 누적 매출액은 최대 10.9조원이 될 것으로 보고서는 추산했다. 이 같은 매출에 따른 2017~2021년 간의 취업유발인원은 최대 9만명, 생산유발액은 최대 10조9000억원, 부가가치유발액은 최대 4조9000억원이 될 것으로 보고서는 추정했다.

이와 함께 늘어난 외국인 관광객의 지역상권 내 소비규모를 산출한 결과, 2017~2021년 누적 소비금액은 최대 1조5000억원, 생산유발액은 최대 2조원, 부가가치유발액은 9000억원이며, 취업유발인원은 최대 1.9만명이 될 것으로 추정됐다.

이날 세미나에서 발제를 맡은 김미정 연구위원은 “송파구는 우수한 관광인프라와 더불어 향후 대규모 복합시설 개장 등이 예정돼 있어 시내면세점이 유치될 경우 외국인 관광객 유입효과 및 경제적 파급효과가 타 지역에 비해 우수한 것으로 판단되며, 이로 인한 지역경제 및 상권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미나는 주최한 협의회의 이영우 회장은 “국내 최고, 세계 5위의 관광복합시설이 들어서는 만큼 지역경제 파급 및 일자리 창출 효과는 물론 국가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는 만큼 반드시 시내면세점 유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