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대장부 21’ 수도권 판매…증류식 소주 대중화에 나섰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롯데주류(대표 이재혁)는 증류식 소주의 대중화를 위해 개발한 합리적인 가격의 증류식 소주 ‘대장부 21도’를 본격 판매한다고 21일 밝혔다.

‘대장부 21도’는 100% 우리쌀 외피를 깎아 내 순수한 속살만을 원료로 하여 15도 이하의 저온에서 발효와 숙성을 거쳐 깊은 향과 부드러운 목넘김을 구현한 증류식 소주다. 


‘대장부 21도’는 맛과 향이 뛰어남에도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 때문에 다소 부담스러웠던 증류식 소주에 대한 인식을 보다 친숙하게 바꿔 증류식 소주의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롯데주류의 야심찬 의지가 담긴 제품이다.

대부분의 증류식 소주가 전용병에 담긴 것과는 달리 ‘대장부 21도’는 일반 희석식 소주와 동일하게 360ml 용량의 녹색 공용 소주병에 담아 출고가를 낮춤으로써, ‘고급술’로 통하는 증류식 소주를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도록 해 증류식 소주의 대중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100% 우리쌀을 원료로 사용한 만큼, 쌀 소비 감소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민들의 시름을 덜어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주류는 ‘대장부21’을 지난 9월 출시해 부산 지역에서만 한정적으로 판매하고 있었지만,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이 힘입어 이달부터 서울 수도권까지 판매 지역을 확장키로 결정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증류식 소주의 대중화를 위해 ‘대장부 21도’를 출시했다”며 “합리적인 가격을 갖췄기 때문에 증류식 소주의 깊고 풍부한 풍미를 선호하는 소비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부담없이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주류는 기존 ‘대장부 25도’는 최고 품질의 프리미엄 증류식 소주로서의 자부심과 고귀함을, 신제품 ‘대장부 21도’는 합리적인 가격과 가치를 제공하는 ‘투 트랙’(Two Track) 전략을 통해 증류식 소주 시장을 적극 공략하겠다는 계획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