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보수의 상징 대구서 “보수도 영남도 속았다…이제 짝사랑은 끝”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21일 보수의 상징인 대구를 찾아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을 놓고 “보수도 속고 영남도 속았다”며 “이제 짝사랑은 끝났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대구 동구에 있는 대구광역시당 회의실에서 “결국 대구시민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보낸 무한지지의 대가는 참담한 배신이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진짜 보수는 국가와 민족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는 사람들”이라며 “군대 안 가고, 세금 안 내고, 위장전입하고, 부동산 투기하고, 방산비리하고, 특권과 반칙을 일삼는 사람들은 진짜 보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제와 안보를 망쳐놓고 맨날 종북 타령과 색깔론으로 국민들을 편 가르기 하는 사람들은 결코 진정한 보수가 아니다”며 “ 국가권력을 사사롭게 운영하고 국가권력을 사익추구의 수단으로 삼았던 건 박근혜 대통령뿐 아니라, 전임자 이명박 대통령도 마찬가지였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대구의 자랑이었던 박근혜 대통령이 이제는 대구의 수치가 되고 말았다”며 “이번 기회에 이러한 가짜 보수 정치세력을 철저히 심판해야 한다. 애국의 도시 대구가 앞장서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지금 박근혜 대통령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대구 민심”이라며 “대구가 결심하고 나서면 박근혜 대통령도 더 이상 버티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전 대표는 또 “부패를 일소하는 국가대청소에 나서야 한다. 진정한 민주공화국을 만들고 국민주권을 바로 세워야 한다”며 “무너진 대구의 자존심을 다시 세워달라. 저도 대구 시민들과 함께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