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사실상 탄핵 요청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박근혜 대통령이 사실상 자신에 대한 탄핵을 요청했다. 정국은 파국으로 치달을 전망이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 “검찰 발표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상상으로 지은 사상누각”이라며 “대통령 인격살인에 가까운 유죄단정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또 “검찰의 수사가 공정하고 정치적 중립성을 지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박근혜 대통령은 향후 특검수사로 무고함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특히 “헌법상 합법적 절차에 따라 논란이 매듭지어지길 바란다”고 말해 사실상 차라리 국회가 권한을 행사해 대통령 탄핵 절차를 진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국회가 시간과 절차 등을 이유로 탄핵에 주저하고 있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내심 탄핵을 원하고 있다는 정치권 일각의 분석이 실제 현실화한 셈이다.
막바지에 몰린 박 대통령이 이처럼 강수 일변도로 나아가면서 앞으로 정국은 대혼란이 예상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