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文, 대통령된 것처럼 독단…배척당할 것” 맹비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의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로운 퇴진’ 발언을 비난하고 나섰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전 대표가 마치 대통령에 당선된 것처럼 그런 말을 하면 그것은 국민, 특히 광장의 분노를 대변하지 않고 있는 것”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그는 이어 “이런 오버된 행동 때문에 우리 정치권이 광장 시민들로부터 배척 당한다”면서 “우리 모두 최소한 국민의당은 좀 조심하자. 지금은 잘하는 것보다 실수를 안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역시 이날 회의에서 “(명예로운 퇴진은)야3당의 협의가 있어야 하고 국민 요구와 요청이 있을 때 가능한 것이다. 문 대표의 행동은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 유감스런 태도”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어 “민주당은 명예로운 퇴진 요구가 당론인지 명확하게 밝혀 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천정배 전 대표 역시 이날 박근혜 퇴진 및 국정정상화 운동본부회의에서 ‘문 전 대표의 명예로운 퇴진 발언이 맞는 거냐’는 질문에 “말이 안 되는 것”이라며 반발하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