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정치권, 대통령의 덫에 걸렸다…탄핵은 면죄부”

[헤럴드경제]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정치권 일각의 탄핵 추진 움직임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반대 입장을 밝혔다.

박 위원장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여야 3당 원내대표 만찬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에서 탄핵을 유도하지 않나. 만약 부결이 되면 어떻게 될까. 정치권이 박 대통령의 덫에 걸렸다”고 밝혔다. 그는 “탄핵결정에 헌법재판관 6인의 인용이 필요하다”면서 “만약 인용이 안 되면 기각되는 것이다. 이는 모든 것에 면죄부를 주게 된다”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또 탄핵 소추 이후 상황에 대해 “황교안 국무총리가 업무수행을 하고 대통령 직무대행을 한다고 하면 죽 쒀서 개 주는 것”이라며 “신임 총리 인선 없는 탄핵소추는 무의미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줄기차게 얘기한 게 선 총리 후 퇴진”이라며 “난 오늘도 그걸주장했다. 그런데 그걸 안 하고 이 판국에 와버리면 이제는 안 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분노의 촛불 민심은 대통령을 인정 안 한다”면서도 “그렇지만 국회에선 총리를 임명할 때까지는 대통령을 인정하고 (영수회담에) 나가 줘서 거국중립내각의 총리가 결정되면 그 사람도 대통령에게 임명장은 받아야 된다”고 했다.

청와대는 이날 야권 대선 후보들의 탄핵 추진 요구 직후 검찰 조사를 거부하며 차라리 탄핵을 하라고 시사했다.

앞서 야권 유력 대선후보인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대표 등은 전날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갖고 대통령 퇴진을 우선 요구하되, 이와 병행해 국회에 탄핵 추진을 요청하는 합의문을 발표했다. 집권당인 새누리당에서도 비박계를 중심으로 어제 비상시국위원회를 열어 즉각 탄핵 절차에 착수할 것을 요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