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태환 “김종 무서웠지만, 올림픽 나가고 싶었다”

[헤럴드경제] ‘마린보이’ 박태환(27)이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올림픽 포기 외압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박태환은 21일 일본 도쿄 시내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당시엔 (김 전 차관이) 너무 높으신 분이라서 무서웠지만 올림픽에 나가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다”며 “(김 전 차관으로부터) 기업 후원이나 대학 교수 관련된 얘기가 나왔지만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올림픽에 나가야 하는데 어떻게 하면 나갈 수 있을까 그런 생각만 했다”고 말했다.

[사진=osen]

이어 당시 김 전 차관과의 만남에 대해 “수만가지 생각을 했다. 무게, 책임, 무거움을 많이 느끼긴 했지만, 그런 것보다 제가 선수로서 출전할 수 있는 게 중요했다”고 덧붙였다.

박태환 측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은 “(기업 스폰서) 그런 건 내가 약속해줄 수 있다”면서 “단국대학교 교수 해야 될 것 아냐. 교수가 돼야 뭔가 할수 있어”라며 박태환을 회유하려고 시도했다.

박태환이 외압 논란이 불거진 후 직접 언론 앞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태환은 리우 올림픽때의 성적에 대해서는 “핑계를 대고 싶지 않다”면서도 김 전 차관의 외압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생각을 내비치기도 했다.

박태환은 지난 17~2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에서 4관왕에 올라 재기를 알렸다.

17일 자유형 200m를 시작으로 18일 400m, 19일 100m와 1,500m에서 연거푸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후배들을 이끌고 계영 400m에도 출전해 뜻깊은 동메달까지 얻었다.

그는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와 관련해 “경기를 잘 마무리하게 돼서 기분이 좋다”며 “오랜만에 금메달을 따고 시상식에서 애국가가 울리게 돼 너무 좋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

박태환 “김종 무서웠지만, 올림픽 나가고 싶었다”

[헤럴드경제] ‘마린보이’ 박태환(27)이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올림픽 포기 외압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박태환은 21일 일본 도쿄 시내에서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당시엔 (김 전 차관이) 너무 높으신 분이라서 무서웠지만 올림픽에 나가고 싶다는 생각 뿐이었다”며 “(김 전 차관으로부터) 기업 후원이나 대학 교수 관련된 얘기가 나왔지만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올림픽에 나가야 하는데 어떻게 하면 나갈 수 있을까 그런 생각만 했다”고 말했다.

[사진=osen]

이어 당시 김 전 차관과의 만남에 대해 “수만가지 생각을 했다. 무게, 책임, 무거움을 많이 느끼긴 했지만, 그런 것보다 제가 선수로서 출전할 수 있는 게 중요했다”고 덧붙였다.

박태환 측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은 “(기업 스폰서) 그런 건 내가 약속해줄 수 있다”면서 “단국대학교 교수 해야 될 것 아냐. 교수가 돼야 뭔가 할수 있어”라며 박태환을 회유하려고 시도했다.

박태환이 외압 논란이 불거진 후 직접 언론 앞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태환은 리우 올림픽때의 성적에 대해서는 “핑계를 대고 싶지 않다”면서도 김 전 차관의 외압이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생각을 내비치기도 했다.

박태환은 지난 17~20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에서 4관왕에 올라 재기를 알렸다.

17일 자유형 200m를 시작으로 18일 400m, 19일 100m와 1,500m에서 연거푸 금메달을 목에 걸었으며 후배들을 이끌고 계영 400m에도 출전해 뜻깊은 동메달까지 얻었다.

그는 아시아수영선수권대회와 관련해 “경기를 잘 마무리하게 돼서 기분이 좋다”며 “오랜만에 금메달을 따고 시상식에서 애국가가 울리게 돼 너무 좋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