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신동빈 독대 후 모금 지시

[헤럴드경제]박근혜 대통령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단독으로 면담한 직후 안종범 전 수석에게 자금 모금을 지시한 사실이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자금 모금에 박 대통령이 깊숙이 개입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정황이다.

20일 검찰은 공소장에서 박 대통령이 올해 3월 신동빈 롯데 회장과 따로 만났고, 직후 안 전 수석에게 롯데그룹이 하남시 체육시설 건립과 관련해 75억 원을 부담하기로 했다고 말한 내용이 포함됐다.


신동빈 롯데 회장도 대통령과 면담을 한 당일, 고 이인원 부회장에게 관련 업무를 처리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검찰은 파악했다.

이후 롯데그룹은 실무자급에서 금액을 줄여달라고 요청하다가 거부당하자 6개 계열사를 동원해 70억 원을 모아 최순실의 K스포츠재단에 송금했고, 롯데그룹의 비자금 조성 등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 직전에 돌려받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