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이용해 경기ㆍ소비 예측한다”…통계청-신한카드-정보화진흥원 제휴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통계청과 신한카드, 정보화진흥원이 21일 빅데이터를 이용해 가계소비와 서비스경제 관련정보 및 예측의 정확도를 높이고 위해 손을 잡았다.

통계청은 21일 이들 기관과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통계청과 신한카드, 한국정보화진흥원이 빅데이터 기반의 경기동향 및 가계소비 연구를 위한 업무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있다. 왼쪽부터 위성호 신한카드 대표, 유경준 통계청장 유경준, 서병조 한국정보화진흥원장. [사진=통계청]

이들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주요 소비 경기 모니터링을 위한 속보 지표 작성, 경기동향 및 가계소비 관련 민관 빅데이터 공유, 경제 분야 데이터 기반 미래전략추진을 위한 공동연구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유경준 통계청장은 “빅데이터는 사회, 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문제 및 이슈 해결과 미래 예측을 위한 중요한 수단”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경기동향과 가계소비행태를 신속하게 파악해 필요한 정보를 시의성 있게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