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윤리위 “박 대통령 출당, 징계 논의 ”

[헤럴드경제]새누리당 중앙윤리위원회(위원장 이진곤)는 20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검찰에 입건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윤리위 회의를 “이르면 25일에 열겠다”고 밝혔다.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이진곤 위원장은 “당에서 공식적으로 윤리위에 제소가 들어온다면 회의를 안한다고 할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당 비주류인 비상시국위원회는 전체회의를 통해 박 대통령의 출당·징계를 당 윤리위에 요구하기로 결정했다.

이 위원장은 개인적 의견임을 전제로 박 대통령이 당적을 정리하는 것이 옳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대통령 본인을 위해서나 당을 위해서나 당적을 정리하는 것이 좋다. 현실적으로 당적을 가져서 부담만 되지 않느냐”며 “새누리당 역시 언제까지 대통령 아래서 권력 기생정당으로 있을 순 없다. 이번 기회에 자립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