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구 여성친화도시협의체 발족…주민ㆍ공무원 등 맞손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서울 서초구(구청장 조은희)는 22일 여성친화도시 협의체를 구성하고 본격적인 여성친화 사업 추진에 나선다.

협의체는 숙명여대 명예교수인 구명숙 회장을 포함해 양성평등ㆍ안전ㆍ건강ㆍ환경 전문가, 공공기관, 주민참여단체 리더, 공무원 등 31명으로 구성된다. 이들은 앞으로 서초구를 진정한 여성친화도시로 만들기 위해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특화사업을 발굴하는 등 실질적인 대안을 고민하고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구가 이번에 협의체를 구성하게 된 것은 서초구를 여성친화도시로 만들어 지역정책과 발전과정에 여성과 남성이 평등하게 참여하고 여성의 역량강화와 돌봄, 안전이 구현되는 정책을 운영하기 위해서다.

구는 앞으로 이번에 구성되는 협의체 이외에 ‘주민서포터즈’를 모집해 여성의 관점에서 성별 불균형 요소나 생활 불편사항을 모니터링 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여성친화도시는 비단 여성 뿐만이 아니라 지역의 사회적 약자까지 아우르며 주민 전체 삶의 질을 끌어올리려는 사업이다. 여성친화도시 협의체 회원들의 활발한 활동으로 서초구가 제1의 여성친화도시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