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그린카, ‘티볼리 에어’ 카셰어링 업무협약 체결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쌍용자동차가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와 손잡고 ‘티볼리 에어’ 100대를 공급하는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서울 강남구 쌍용차 ‘W-Lounge’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쌍용차 국내영업담당 이광섭 상무와 그린카 이용호 대표이사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 티볼리 에어의 카셰어링 서비스 론칭과 향후 이용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쌍용차는 지난해 그린카에 티볼리 128대를 공급한 데 이어 이번에 티볼리 에어 100대를 공급하게 됐다. 

쌍용자동차 국내영업담당 이광섭 상무(왼쪽 세 번째)와 그린카 이용호 대표이사(왼쪽 두 번째)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협약서를 교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쌍용차]

쌍용차는 “합리적인 소비를 추구하는 카셰어링 서비스 이용자들에게 티볼리 브랜드가 폭넓게 사랑 받고 있으며, 서비스 활성화 및 시장확대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향후 그린카와 지속적으로 협력하며, 향후 신모델 출시에 따라 운영차종을 다양화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