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쿠션’ 전세계 1억개 팔았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대표이사 서경배)은 K뷰티 대표 혁신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는 ‘쿠션’의 국내외 누적 판매량이 1억 개를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쿠션’은 선크림과 메이크업 베이스, 파운데이션 등 기초 메이크업 제품을 특수 스펀지 재질에 흡수시켜 팩트형 용기에 담아낸 멀티 메이크업 제품이다. 아모레퍼시픽은 2008년 3월 ‘아이오페 에어쿠션®’을 첫 출시한 이래, 현재 그룹 내 15개 브랜드를 통해 세분화된 고객 니즈에 맞춘 다양한 쿠션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여성들의 뜨거운 관심에 힘입어 아모레퍼시픽 쿠션은 2015년 한해 동안에만 국내외에서 총 3300만 개 이상이 판매되며 ‘1초에 1개씩’ 팔리는 K뷰티 대표 혁신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쿠션의 성공 요인은 독보적인 쿠션 기술력에서 찾아볼 수 있다. 뷰티 시장에서 세계 최초로 쿠션 카테고리를 창출한 아모레퍼시픽은 최초의 1세대 쿠션부터 현 4세대 쿠션에 이르기까지, 약 10년간 쿠션 혁신 기술 연구에 집중해 왔다. 2015년 7월에는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내에 쿠션 기술만을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조직인 ‘C-Lab(Cushion Laboratory)’을 설립하고, 쿠션의 핵심 기술 개발 및 글로벌 확산을 이끌고 있다.

쿠션을 사용하는 내내 내용물이 균일하게 토출되어 얇고 고르게 피부에 밀착될 수 있도록 스펀지의 표면을 3차원 성형한 ‘3D 담지체’ 기술, 내용물의 입자 크기를 기존 대비 30% 이상 세밀하게 축소시켜 더욱 얇고 자연스러운 피부 표현을 가능하게 하는 ‘초미립 분산’ 기술 등은 진화된 아모레퍼시픽 4세대 쿠션의 핵심이다. 아모레퍼시픽은 쿠션 관련 국내외 177건의 특허를 출원하고 26건의 특허를 등록(2016년 10월 기준)하는 등 그 기술력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C-Lab 최경호 실장은 “아모레퍼시픽은 현재에 머무르지 않고 끊임없는 기술 혁신, 연구 개발을 통해 글로벌 쿠션 시장을 적극적으로 선도해 나갈 것이다”며 “세계 여성들의 삶을 또다시 변화시킬 미래의 쿠션 기술을 기대해 달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아모레퍼시픽은 오늘(21일) 오후 1시부터 지난 10여 년간 축적된 아모레퍼시픽의 쿠션 기술력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기 위해 ‘쿠션의 진실(The Truth of Cushion)’ 캠페인을 전개한다.

‘쿠션의 진실’은 아모레퍼시픽 쿠션의 혁신 기술력을 고객들이 눈으로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영상을 활용한 디지털 캠페인으로 기획돼 오늘부터 내년 4월까지 진행된다. 본격적인 캠페인 시작에 앞서 지난 11일 공개된 ‘쿠션의 진실’ 티저 영상은 10일 만에 230만 뷰를 돌파하며 온라인 상에서 화제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본 캠페인을 위해 실제로 1년 365일 쿠션만을 연구하는 아모레퍼시픽 C-Lab의 연구 현장을 영상으로 재구성했으며, 더욱 완벽한 피부 표현을 위해 고려해야 하는 쿠션의 세 가지 조건을 차례로 공개할 예정이다. ‘쿠션의 진실’ 캠페인의 상세 내용은 오늘부터 공식 사이트(http://www.thetruthofcushion.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