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민심의 바다에서 이미 대통령 탄핵”

[헤럴드경제=이슈팀] 안희정<사진> 충남지사가 20일 “대한민국 대통령의 임기는 사실상 끝이 났다“며 ”민심의 바다에서 이미 대통령은 탄핵 받았다”라고 주장했다.

야권의 차기 대권주자들 8명은 20일 국회에서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열고, 박근혜 대통령 탄핵 추진 논의를 국회와 야3당 지도부에 요청했다. 이 자리에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민주당 김부겸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국민의당 천정배 전 대표,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가 참석했다.


안희정 지사는 모두 발언을 통해 “촛불광장과 주권자께서 명령한, 이미 심판한 대한민국 대통령의 임기는 사실상 끝이 났다.“고 밝혔다. 안 지사는 “대선 예비후보로서 많은 지목 받고 있는 것을 안다.”며 “그러나 이 국정혼란 수습은 정당과 원내 지도력에 의해 질서 있게 자리잡아가는 것이 우리가 힘을 모으는 유일한 방법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촛불광장에는 지난 선거에서 박 대통령을 찍었던 많은 지지자들도 참여했다.”며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우리 모두는 대한민국의 주권자로서 박 대통령의 국정농단과 국정혼란에 대해 분노와 걱정을 갖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야당이, 저희 정당이 새누리당과 힘을 함께 모아 의회 지도력이 국가 위기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