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에도 실망한 민심…지지율 고착화된 민주당ㆍ문재인

[헤럴드경제=장필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향한 국민의 원망 어린 시선이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으로 향하고 있다. 최순실 국정 농단 사태로 인해 상승세를 타왔던 민주당 지지율이 주춤하기 시작했다.

리얼미터가 ‘레이더 P’의 의뢰로 지난 14일부터 18일까지 전국 성인 남녀 254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민주당의 지지율은 지난 조사 대비 1.5% 포인트 하락한 30.0%로 집계됐다. 11월 1주차 33%까지 상승했으나 이후 2주 연속 내림세로 돌아선 것이다. 


이는 제1야당으로서 민심을 반영한 국정 수습에 책임 있는 모습을 보이지 못한 데 따른 결과다. 리얼미터 측은 “새누리당 지지층을 비롯한 여권 핵심 지지 기반에서도 박 대통령에 대한 퇴진 여론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분명한 정국수습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여론과 다른 야당의 반발을 불러일으킨 추미애 대표의 양자 영수회담 돌발 제안이 일부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문재인 전 대표 또한 1위 자리를 고수했지만, 3주간의 상승세를 마감했다. 박 대통령 퇴진 운동 동참을 선언하고 ‘질서있는 퇴진‘을 제기했음에도 지난주 집계 대비 1.0% 포인트 내린 20.4%를 기록했다.

반면, 국정농단 사태 초기부터 강경한 태도를 보여온 국민의당과 정의당의 상승세는 돋보였다. 국민의당 지지율은 1.2% 포인트 오른 16.5%로 약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리얼미터 측은 “‘비선 실세 국정농단’ 정국에서 새누리당 지지층의 이탈에 따른 반사이익과 함께, 정국 수습책을 비롯한 당 지도부의 선제적 대응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정의당도 1.7% 포인트 상승한 7.9%로 3주 연속 상승해 5개월여 만에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며 8%에 근접했다.

한편, 새누리당과 박 대통령의 하락세는 계속됐다. 새누리당 지지율은 0.2% 포인트 내린 19.0%로 40대와 30대, 보수층에게서의 지지 철회로 지난 7주 연속 하락했다. 박 대통령의 지지율은 1.8% 포인트 하락한 9.7%로 취임 후 처음으로 리얼미터 주간집계에서 한자릿수로 내려앉았다.

21일 발표된 이번 조사는 응답률은 12.2%,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 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