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3당 “대통령 탄핵기구 설립”

새누리 비박도 탄핵절차 동의

야3당이 21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절차에 돌입했다. 야권은 검찰이 박 대통령의 범죄 공모 혐의를 적시하면서 탄핵 요건을 갖췄다고 판단, 더불어민주당은 탄핵추진기구를 설립해 의결 정족수(200명) 확보에 나섰고, 국민의당은 탄핵추진을 당론으로 확정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탄핵 시기와 추진 방안을 즉각 검토하고 탄핵추진위원회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탄핵을 포함, 대통령의 조기퇴진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최고위 차원에서 탄핵에 착수하기로 합의, 이날 의원총회를 거쳐 당론으로 결정할 방침이다.

국민의당은 이날 탄핵 추진을 당론으로 확정했다. 박지원 비대위원장은 “이제 탄핵 요건은 갖췄다”고 했고, 전날 야권 대선 후보 모임에 참석, 탄핵 추진에 합의한 안철수 전 대표는 “탄핵 발의를 늦출 이유가 없다. 국민의당부터 탄핵소추 절차를 시작하도록 요청한다. 200명이 서명하도록 저부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역시 이날 탄핵법률검토위원회를 통해 탄핵 법적 요건을 논의했다.

한편, 새누리당 비박계 의원은 전날 비상시국회의를 열고 참석 의원 35명 중 32명이 탄핵절차 착수에 동의했다. 단, 이들은 탄핵절차에 동의했을 뿐 탄핵 찬성으로 의사를 밝힌 상태는 아니다.

김상수ㆍ장필수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