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학선, 부상중에도 ‘늘품체조 시연회’ 참석…“거절 명분 없었다”

[헤럴드경제]‘도마의 신’ 양학선이 부상중에도 늘품체조 시연회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학선은 지난 2014년 11월 26일 문화체육관광부가 진행했던 늘품체조 시연회에 손연재와 함께 참석했다.

당시 양학선은 2014 인천 아시안게임때 당한 부상으로 몸상태가 완벽하지 않았다.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이 일면서 늘품체조가 다시 도마 위에 올랐고 부상중에도 시연회에 참석한 양학선을 둘러싼 갖가지 이야기들이 흘러나왔다.

이에 양학선 관계자는 지난 4일 스포츠Q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햄 스트링 부상이었기 때문에 어디에 나가지 못할 정도는 아니었다. 체조협회에서 참가 협조를 해달라고 하는데 거절할 명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19일 KBS는 김연아가 2014년 있었던 늘품체조 시연식에 나가지 않아 박근혜 정부로부터 ‘찍혔다’고 단독 보도하며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