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朴 대통령 거취, 헌법적인 절차가 중요” 탄핵 필요성 강조

[헤럴드경제=이슬기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정치권의 탄핵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전 대통령은 21일 오후 국립현충원에서 서거 1주기를 앞둔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묘소 참배 후 기자들과 만나 “이 나라는 선진국 문턱까지 왔고 또 민주주의 국가이기 때문에, 가슴이 답답하지만 헌법적인 절차가 중요하지 않은가 생각한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어 “(탄핵도) 헌법적 절차에 중 하나”라며 “(박 대통령이) 우리 국민의 뜻을 잘 받아들였음 좋겠다”고 했다.

전직 대통령 중에서는 처음으로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또 “아마 시위에 나온 국민이나 나오지 않은 국민이나 똑같은 심정일 것”이라며 “(저도) 여러분과 같은 심정인데, 어떻게 이렇게 부끄럽고 부끄러운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정말 참담하다”고 탄식하기도 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손으로 차기 대통령을 만들겠다는 취지로 언급했다는 최근 한 언론보도에 대해 “그런 얘기는 내가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