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박근혜, 청와대 나서는 순간 구치소 보내야”

[헤럴드경제] 야권 대선 잠룡으로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0%를 돌파한 이재명 성남시장이 “박근혜는 청와대 나서는 순간 구치소로 보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21일 오전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그동안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정권에 빌어먹고 산 사람들은 다 잘 먹고 잘 살고 있다. 이걸 보고 배운 것이다”면서 “아무리 나쁜 짓해도 처벌을 받지 않으니까 간이 배 밖에 나온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그는 “어제 열린 야권 대권주자 정치회의의 명칭은 원래 정치지도자회의였는데 내가 이의를 제기해 지도자라는 단어를 뺐다”면서 “이제 정치 지도자가 아니라 머슴일 뿐이다. 용어 하나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최근 지지율 급상승 비결에 대해선 “비결은 없다. 세상이 달라졌다. 과거 국민은 정치에 동원당했다. 이제는 네트워크가 발달해 국민이 자기 목소리를 낸다. 이런 분출되는 출구가 필요하다. 그 출구가 되려고 노력하다보니 (국민들이) 지지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