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朴대통령, 사리사욕 없어…국민 화나면 화 내야”

[헤럴드경제] 이정현<사진> 새누리당 대표는 20일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파문 공모 혐의를 적용하고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한 것과 관련해 박 대통령에 대한 신뢰를 거두지 않았다면서 수사 결과를 지켜보자는 입장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검찰의 ‘최순실 게이트’ 중간수사결과 발표에 대해 “개인적으로 대통령이 사리사욕 있는 분이 아니라는 신뢰를 여전히 갖고 있다”며 “특검을 하기로 했고, 대통령도 조사를 받는다고 했으니 정확한 수사결과가 나올 때까지 지켜보자”고 했다.

그는 검찰에 대해서는 “고뇌와 수고가 느껴진다”며 “검찰의 판단과 시각이 있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정치권에서 자신을 ‘마지막 박 대통령 흑기사’라고 지적하는 데 대해선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사람은 많다. 그들을 원망하지는 않는다”며 “박 대통령에 대한 나의 신뢰가 깨진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당내 비주류를 중심으로 한 박 대통령 퇴진 요구에 대해서도 “3선 이상 의원 가운데 박 대통령께 정치적으로 신세지지 않은 사람은 없다고 본다”며 “필요할 때는 업어달라고 애원하고 어려운 처지에 놓이자 등을 발로 차는 사람들이 많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야권의 즉각 퇴진 요구와 관련해선 “야당이 약점을 잡은 대통령을 향해 무슨 정치적 공세인들 펼치지 못하겠느냐”면서 “국민은 야당의 위기관리 평가도 냉철하게 할 것이다. 초헌법적, 초법률적 대통령 끌어내리기가 과연 국민이 원하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정국 해법으로는 “중립내각 구성을 위한 영수회담을 지체없이 개최해야 한다”며 “내각제 요소가 가미된 우리나라 헌법과 법률 범위 내에서 최대한 야당의 요구를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이미 밝힌 바 있다”고 했다.

또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 등 비주류 인사들의 탈당 검토와 관련, “정당 선택은 자유지만 당을 버리는 건 정치 본적을 파서 옮기는 것”이라며 “어렵다고 고향을 숨기거나 옮기는 건 그동안 키워준 당원들과 유권자들 입장에서는 보통 섭섭한 일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거취 문제에 대해선 “이미 12월21일 사퇴, 내년 1월21일 전당대회로 날짜까지 못 박았다”면서 “이제는 대표 사퇴를 주장했던 분들이 답할 차례다. 누구를 세워 당을 어떻게 쇄신할지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며 비주류측에 공을 넘겼다.

그는 지도부 사퇴 주장에 대해서도 “충정을 이해하지만 사퇴 주장이 면죄부인 양 착각하고 있다. 좁은 텐트 안에서 윙윙거리고 물어뜯는 모기가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정현 사퇴’ 요구에 한 달 넘게 정치생명을 거는 것은 콩나물값 10원 깎다가 애 잃어버리는 우를 범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표는 전날 4차 촛불집회과 관련해선 “국민의 분노와 실망과 배신감이 쉽게 가라앉겠느냐. 화가 나면 화를 내야 한다”며 “한없이 사과드리고 용서를 빌고 싶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