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시호, 10초 인터뷰도 말 잘 못해…인터뷰만 8번 녹화

[헤럴드경제]검찰에 체포된 장시호 씨의 말 수준이 상식 이하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SBS 뉴스는 19년 전인 1997년 제14회 대통령기 전국승마대회 당시 서울 현대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었던 장시호 씨와의 인터뷰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당시 장씨는 전국승마대회에서 경기고 김균섭 선수와 공동 1위를 차지해 SBS 취재진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러나 장호 씨는 10여초의 말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우승 소감을 묻는 질문에 장씨는 10여 초의 말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고등학교 3학년답지 않은 수준이었으며 7~8번의 시도 끝에 겨우 인터뷰를 마칠 수가 있었다.

장씨는 당시 “오늘 우승에 만족하지 않는다”며 “앞으로 훌륭한 국제대회에 많이 나가서, 상을 더 많이 타서 승마를 더 발전시키고 싶다”고 짤막하게 대답했다.

앞서 장씨의 연세대학교 입학 특혜와 관련해 공개된 고교 성적표에 더해 이러한 증언이 이어지자 특혜 의혹은 더욱 짙어졌다.

지난 1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송기석 국민의당 의원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통해 장씨의 고교 성적은 3년 내낸 최하위권에 머무른 것으로 나타났다.

장씨는 동계 스포츠 영재 육성을 명분으로 기업 등으로부터 후원받은 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청와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지자 자취를 돌연 감추고 도피 생활을 이어오다가 지난 18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친척집 근처에서 긴급 체포됐다.

검찰은 20일 장씨의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