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첫 SUV ‘F-페이스’…‘女가 뽑은 올해의 차’ 등극

-‘올해의 SUV’ 동시 석권

[헤럴드경제=조민선 기자] 재규어는 브랜드 최초의 SUV ’F-페이스(PACE)’가 ‘2016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이와 함께 ‘올해의 SUV’까지 동시 석권하는 쾌거를 거뒀다.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Women’s World Car of the Year)’는 전세계 14개국 여성 자동차 전문 기자단 심사를 통해 매년 선정된다. 심사에는 여성 운전자들이 차량 구매 시 중요하게 여기는 안전성, 디자인 우수성, 공간 활용성 및 운전 편의성 등이 종합적으로 평가된다. 


‘2016 여성이 뽑은 올해의 차’ 및 ‘올해의 SUV’에 선정된 F-페이스는 재규어 역사상 최초의 퍼포먼스 SUV다. 또 재규어 역사상 가장 빠른 성장세로 브랜드 확장을 견인하고 있다.

백정현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백정현 대표는 “데뷔 반년 만에 재규어 주력 모델로 자리매김한 F-페이스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기쁘게 생각한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보다 폭넓은 고객들에게 재규어의 매력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