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헌혈한 공공기관 직원에 휴가 검토

[헤럴드경제]정부가 헌혈한 공공기관 직원에게 휴가를 쓸수 있게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저출산 여파로 헌혈 인구 감소에 따른 자구책이다.

20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공공기관의 헌혈휴가 도입을 추진하기 위해 이르면 다음달부터 공공기관 운영을 총괄하는 기획재정부와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은 복무규정에 따라 헌혈에 참여할 경우 공가를 낼 수 있다.

공공기관 직원이 헌혈휴가를 낼 경우 이를 반나절 휴가로 승인할지 전일 휴가로승인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복지부 관계자는 전했다.

헌혈휴가 추진은 저출산 여파로 헌혈 인구가 계속 줄어들면서 혈액 수급에 비상등이 켜진데 따른 것이다.

복지부와 대한적십자사에 따르면 올해 1~9월의 전체 헌혈실적은 194만5436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9.0% 줄었다. 특히 주요 헌혈자인 10대와 20대의 경우 각각 15.1%, 13.5% 씩 감소했다.

앞으로 안정적으로 혈액을 조달하려면 30대 이상 중장년층의 헌혈 확대가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국민안전처, 지자체 등과 협조체계를 구축해 사랑의 헌혈 릴레이 캠페인을 벌이고 민방위 훈련 참가자(2015년 기준 약 150만명)의 단체헌혈을 추진할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아직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무원도 헌혈휴가를 많이 쓰는 분위기는 아니지만 앞으로 헌혈 확대를 위해 적극 장려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