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서부대개발 핵심지서 ‘충남의 날’ 열린다··안지사, 21일 구이저우성 방문, 경제사절단 등 90명 동행

[헤럴드경제(대전)=이권형 기자]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중국 구이저우성에서 열리는 ‘충남의 날’ 행사 참석을 위해 21일 중국 방문길에 올랐다.

충남의 날은 한ㆍ중 정부가 양국의 미래지향적 발전 토대를 공고히 하기 위해 국민들의 정서적 유대감과 우호감을 증진시킬 수 있는 과제를 전략적으로 마련해 추진하는 사업인 ‘한·중 인문교류 테마도시’에 도와 구이저우성이 올해 선정됨에 따라 열리는 행사다.

테마도시 선정으로 도와 구이저우성은 구이저우의 날 및 충남의 날 행사 교차 개최, 보건환경·관광·체육문화 교류, 사진전, 소도시 건설 등 7대 사업을 새롭게 진행 중이다.

지난 4월 도청 문예회관에서 열린 구이저우의 날 행사에서 양 도·성은 실질적인 협력 추진에 대한 인식을 같이하고, 공동 번영을 위해 함께 노력한다는 내용의 우호교류 강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당시 구이저우 측은 천민얼 당서기를 비롯, 성 고위 관계자와 예술단 등 73명이 도를 방문했다. 안 지사의 이번 구이저우성 방문에는 도 실ㆍ국장 등 대표단, 경제사절단, 예술단, 의료사절단, 충남관광협회 등 모두 88명으로 구성된 대규모 방문단이 동행한다.

안 지사는 방중 이틀째인 22일 ‘구이안 신구’를 찾아 빅데이터센터 등을 시찰하고, 천민얼 당서기와 쑨즈강 성장 등을 예방한 뒤, 중국 전통문화 교육 등을 전문적으로 하고 있는 ‘공자학당’을 방문한다.

같은 날 열리는 충남의 날 행사에는 안 지사를 비롯한 도 방문단과 천민얼 당서기를 포함한 구이저우 주요 인사, 주민 등 800여명이 참가한다.

행사는 양 도ㆍ성 자매결연 체결, 충남의 날 선포식, 충남 국악단 및 구이저우성 민속가무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되며, 부대행사로 도내 유명 풍경이나 축제 등이 담긴 사진전이 열린다.

방중 사흘째인 23일에는 경제ㆍ관광ㆍ의료분야 교류 확대 방안을 모색하는 행사가 각각 펼쳐진다. 경제인교류회는 안 지사와 도내 기업인, 구이저우 측 기업 및 정부 관계자 등 80여명이 참가해 양 지역 현황을 공유하고, 상호 협력 방안을 살핀다.

관광설명회는 양 도ㆍ성 관광 관계자 130여명이 참가, 충남의 관광 명소를 소개하고, 여행상품 상담 활동도 펼치며 의료분야는 양 도ㆍ성 대학병원(단국대·귀주의과대학) 간 의료 서비스 분야 상호 교류 및 학술토론회 개최 등을 위한 MOU 체결을 추진 한다.

한편, 중국 남서부에 위치한 구이저우성은 17만㎢로 우리나라 면적의 1.5배에 달하며, 인구는 2014년 말 기준 3800만 명이다. 이 곳은 특히 지난해 상반기 중국 내 GDP 성장률 2위를 기록하며 중국 서부 대개발 정책의 핵심지역으로써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있으며, 중국 제1의 명주인 ‘마오타이주’ 생산지로도 유명하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